print
ci

완주군 소식

공동체활동과 관련된 완주군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board_icon
게시글 검색
어떻게 하면 제대로 된 공동체를 만들 수 있을까?
조회수:49
2014-08-20 17:11:04

어떻게 하면 제대로 된 공동체를 만들 수 있을까 ?

 

완주 CB 센터 윤석진

 

 

지난 2005 년 ‘OO’ 이라는 회사에 입사하기 전 까지 나는 내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해 보지 않았음이 분명하다 .

 

  고등학교를 진학하고 대학 ? 대학원 진학을 고민하면서도 내 삶 전체와 행복에 대한 고민 보다는 어떻게든 그 당시 집안 사정과 시대적 흐름에 맞추어 결정을 했었다 .

 

‘OO’ 입사도 그러한 과정을 통해 결정되었다 대학원 졸업 즈음에 당시 절대적으로 믿고 따르던 지도교수님의 추천에 따라 결정되었던 것이다 .

 

하지만 그렇게 입사한 ‘OO’ 에서의 경험은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행복한 삶인지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게 만들더니 종국에는 마음 맞는 사람들과 행복한 공동체를 이루고 사는 삶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을 갖게 해 주었다 결국 이후 내 삶의 있어서  행복한 공동체  를 가장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고 결정을 내리기에 이르렀다 .

 

 

 

▲ 완주CB센터  윤석진 팀장 (사회적경제지원팀)

 

지금 살고 있는 완주로의 이주를 결심하게 된 이유도  행복한 공동체  를 이루기 위함이고 현재 몸 담고 있는 완주 CB 센터에서 일하고 있는 이유도 현재 담당하고 있는  퍼머컬처대학과정 ’ 도  행복한 공동체  를 이루기 위함이다 .

 

하지만 최근에 내게 다른 고민이 시작되었다 과연 내가 꿈꾸는  행복한 공동체  란 어떤 모습인걸까 ?사실 얼마 전 까지 내가 가지고 있었던  행복한 공동체  란 마음 맞는 사람들과 지근거리 ( 최소 읍면동 단위 최대 군 단위 ) 에 살면서 여러 가지 유형의 공동체 이를테면  공동육아 ’, ‘ 공예공방 ’ 등을 만들어 참여해나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만들어지지 않겠는가 라는 막연한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

 

그런데 이러한 나의 기대가 작년 10 월 딸아이  은서  를 낳고 나서 처음 시도한  공동육아 ’ 모임부터 어긋나기 시작했다 나와 마음이 맞는다고 생각 되는 우리 완주 CB 센터 직원을 포함해 지근거리의 아이 엄마들과 지난 4 월에  공동육아  를 위한 첫 모임을 갖게 되었는데 이 자리에서 나는  공동육아  라는 개념이 각자의 엄마들이 처한 여건에 따라 다르게 해석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고 결코 쉽게  공동육아  를 시작할 수 없겠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

 

사실  공동육아  를 비롯한 제대로 된  공동체  가 만들어지기 어려운 이유 중 하나는 마음을 하나로 합치는 과정 자체도 어렵지만  공동육아  를 하지 않았을 때의 위험이 그렇게 심각하게 다가오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 예를 들어 보통의 어린이집 보다는 위생적이거나 혹은 생태적이거나 혹은 열린 교육시스템을 가지고 있거나 등 대안이 얼마든지 있다 .)

 

이러한  공동육아 ’ 시도의 경험을 통해 다른 공동체를 만들어 참여해 나가는 것도 마찬가지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럼 어떻게 해야 제대로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까 ?

이러한 고민으로 머리가 복잡해 질 무렵 협동조합을 공부하던 중 접하게 된 로치데일의 경험은 어느 정도 이론적인 해결의 실마리를 제공해 주었다 .

 

협동조합의 역사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로치데일의 경우도 처음 시작한 소매점포에 심각한 경영 위기가 있었다 사업 초기 협동조합 소매점포의 물품을 신뢰 ( 중량 순수한 품질 공정한 거래 등 ) 할 수는 있으나 이용이 불편하고 비싸고 품질도 낮아 일부 조합원들에게 외면을 받았지만  거래의 도덕적 개혁 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사실 당시의 노동자들이 살던 시대의 상황은 대부분의 상인들이 이윤을 쫓아 나쁜 품질의 순수하지 못한 가짜 물건을 속여 팔았기 때문에 건강과 삶이 점점 황폐해져 갔다 따라서 협동조합 소매점포에서는 노동자들의 건강과 삶에 도움이 될 물품을 판매했던 것이다 이러한 사용가치의 중요성에 대한 이해가 오랜 시간에 걸쳐 조합원들에게 충분하게 이루어지기 시작하면서 성공을 거두게 되었던 것이다 .

 

따라서  공동육아  를 비롯한  행복한 공동체  를 성공적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로치데일에서의 교훈  에서와 마찬가지로  공동체 ’ 설립을 준비하는 구성원끼리  구지 왜  공동체   ?” 라는 생각을 할 수 없을만한 아주 절실하고 분명한 설립목적과 가치를 세우는 일이 우선일 것이다 거기에 “‘ 공동체  가 삶의 전부를 채워주지는 못하지만 최소한 진지한 즐거움을 약속한다 .” 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면 금상첨화가 아닐까 ?

SNS 공유 Mypage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