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ci

공동체이야기 - 지역

우리들과 함께하는 지역공동체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board_icon
게시글 검색
에버팜-텃밭정원 컨설팅서 체류형 민박까지..완두콩11월호
조회수:86
2016-11-01 20:05:14

화산중학교 뒤에는 컨테이너를 올려놓은 독특한 건물이 있다 가까이 다가가 나무울타리를 넘겨다보면 아무렇게나 (?) 자라고 있는 배추 고추부추와 한창 꽃을 피워낸 메리골드와 한련화가 보인다 텃밭인지 꽃밭인지 구분하기 어려웠다 에버팜협동조합의 정원형 텃밭농장이다 . 2012 년 4 월 완주 창업공동체로 정원형 텃밭사업을 시작한 에버팜은 올해 이곳에 둥지를 틀었다 . 900 평 남짓한 부지에 2 층으로 쌓아올린 컨테이너와 자연친화적으로 조성한 정원형 텃밭이 잘 어우러져 독특한 정취를 자아낸다 에버팜 협동조합 최숙 대표가 말하는 체류형 정원 텃밭이야기를 들어보자 .


화산중학교 뒤에 자리잡은 에버팜 컨테이너.


에버팜 텃밭정원.


 

에버팜 최숙 대표.       

뭘 만든 건가 .

정원형 텃밭이다 작물만 심으면 단조롭지만 채소를 함께 심으면 미적으로는 좋고 작물 성장에도 시너지 효과가 난다 우리나라 텃밭은 바둑판처럼 생겼는데 그런 건 재미없다 게다가 맨 먹을 것만 심는데 미적인 것도 중요하다 .

 

꽃은 그래서 심었나 .

꽃이나 채소가 작물과 함께 있으면 병해충에도 강해진다 메리골드나 한련화는 특유의 냄새가 있어 병해충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다 또 토마토나 고추 대파는 냄새로 배추나 상추 등의 약한 작물을 보호해주는 효과가 있다 볼 때도 예쁘고 배추 사이사이에 쪽파도 심어놓았다 작물만 심는 것 보다 유실수가 됐든 꽃나무가 됐든 같이 심어주면 서로 돋보이고 도움도 된다 .

 

뭘 심었나 .

가을에는 무와 배추  부추 가지 토란 고추 땅콩 조선아욱 시금치 등을 심었다 배추는 구억배추하고 개성배추 무는 반청무와 개걸무 등이다 상추는 금산 조선상추가 있다 아욱도 조선아욱 꽃나무는 매리골드와 한련화 라일락 수국 황금측백 꼬리 공조팝 벚나무 ,블루베리 등이다 특히 블루베리는 꽃피고 열매 맺고 단풍까지 볼 수 있어 좋은 조경수다 덖어서 차로 마셔도 좋고 .

         

컨테이너가 이채롭다 .

우리가 모티브를 갖고 가는 것이 하나가 있는데 바로 버려지는 자원을 재순환하는 거다 이 공간의 70~80 퍼센트가 재활용한 것들이다 이곳 체류형 농장 또한 자원 재활용의 전시장과도 같은 곳이다 대형 컨테이너 주택부터 작은 소품까지 모두 재활용한 것이기 때문이다 테이블이나 의자는 어머님이 쓰던 것과 조합원이 쓰던 것을 가지고 왔다 나무도 기증받은 것들이 많다 .

 

에버팜은 주로 뭘 하나

마을경관사업이나 정원형 텃밭 컨설팅과 시공 민박 계절반상 체험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초창기라 ( 수익은 아직은 모르겠다 조금 더 지내봐야 알 것 같다 . 2~3 년의 기다림이 필요하다 조급해 하지 않고 단계별로 나아가려고 한다 .

 

일은 어떤가 .

아파트에서 살고 있는데 거의 여기서 살다시피 한다 고돼도 하고 싶은 일을 하니 즐겁다 또래 친구들과 같이 공유하고 다양한 일을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겨서 좋다 무엇보다 채소 정원에서 일 할 때가 가장 좋다 .

 

어려운 일은 뭔가 .

조합원 모집할 때는 힘들지 않았는데 5 년 동안 함께 한 사람은 한 명뿐이다 소통하고 공감하고 꾸준히 함께 할 사람을 찾는 게 어렵다 현재 조합원이 5 명이다 다행히 지금은 그런 분들을 만난 것 같다 그리고 고정적인 수입원은 늘 고민이다 컨설팅을 하는 이유도 수입 때문이다 .

 

아이들이 텃밭가든 요리교실을 하고 있다.


텃밭가든에서 수확한 채소로 만든 ?계절반상.

 

도시로 나갈 생각은 없나 .

우리는 지역적인 것을 지향하면 가치와 이야기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이다 지역의 청년들과 소통하며 그 친구들이 무언가를 열심히 꾸준히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자 한다 .

      

앞으로의 계획은 .

로컬푸드를 활용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완주 로컬푸드 채소정원으로 명명했다 수확한 것으로 건강한 음식을 만들고 개발할 수 있는 공간이다 원하는 곳이 있으면 컨설팅 해주고 시공도 해줄 계획이다 그리고 지역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하고 있다 화산지역에는 다문화나 조손 한부모 가정 어린이들이 많다 화산지역아동센터에 한 달에 2 번 정도 식사를 제공하려고 한다 아이들에게 밥만 주는 게 아니라 텃밭 요리교실을 겸한다 텃밭 수확물을 쓰되 없는 건 로컬푸드에서 구입할 생각이다 또 거동 불편한 어르신들이 경로당에 모여서 같이 식사를 하시는데 내년에는 경로당 주변에 작은 텃밭을 만들어드릴 계획을 잡고 있다 .

 

**   에버팜 어떤 일 하나?

 

- 회원제 텃밭 분양

3~4 평 크기 텃밭을 분양 관리해준다 . 1 년 150 만원 . 1 달에 한번 씩 소스 보내주고 기념일에 농산물도 보내주고 가공품도 보내주고 다양한 제철 채소 보내준다 .

 

- 민박

1 박에 작은 방 2 인 기준 7 만원 큰 방은 4 인 기준 10 만원 ( 도미토리 -2 층 침대 바닥에서 잘 수도 있음 )

 

- 식사

계절 반상이다 계절에 따라 식재료 달라지는데 장국수와 된장 고추장 간장은 고정이다 .

 

- 체험

정원을 소개하고 감상하고 수확물 체험 후 식사로 연계하는 감성체험이다 . 1 인당 1 만 5,000~2 만원 .

 

- 농산물 판매

   

예약 문의 010-8898-6210

 

완두콩 기사 원문

SNS 공유 Mypage

댓글[0]

열기 닫기